아이콘

해태뉴스미디어를 통해 바라보는 해태제과! 해태뉴스를 소개합니다.

크라운해태, 신년(新年) 국악공연 ‘제2회 한음회’ 성료 보도일 : 2023-01-12
크라운해태, 신년(新年) 국악공연 ‘제2회 한음회’ 성료

우리소리 판소리로 흥겨운 한음공연 열려!


 한민족 고유의 ‘판소리’ 유례부터 발전과정을 담은 대형공연

최고 명인명창들이 들려주는 전통음악의 정수 ‘판소리’ 공연

 

 

[사진1] 크라운해태제과가 11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한 '제2회 한음회'에서 '왕기철' 명창이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 공연을 펼치고 있다.

 

한국인의 독창적인 전통음악을 대표하는 ‘판소리’의 역사를 담은 대형 공연이 펼쳐졌다. 크라운해태제과(회장 윤영달)는 11일(수) 세종문화회관에서 2023년 새해를 여는 신년음악회 ‘제2회 한음회’를 열었다.

 

한국 전통음악의 새로운 이름 ‘한음(韓音) 알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열린 대형 공연무대다. 한민족 고유음악인 국악을 더 새롭게 즐길 수 있도록 전통음악계를 대표하는 명인명창들과 민간기업이 힘을 모은 공연이다. 

 

이번 공연의 주인공은 한국인이 오랫동안 즐겨온 독창적인 음악을 대표하는 ‘판소리’였다. 조선후기 ‘소리’로 시작되어 지식층과 서민층 누구나 즐겨온 한민족 대표 음악으로 사랑 받기까지의 과정이 다양한 무대로 올려졌다. 

 

총 4막으로 구성된 공연은 조선후기(영조 30년, 1754년) 경남 진주 촉석루에서 시작했다. 판소리의 기원에 대한 여러 설(說) 중 현존하는 문헌에 전하는 최고(最古) 기록을 재현한 것. 당시 양반들의 잔치에서 불려진 춘향가를 시작으로 적벽가, 수궁가, 흥보가, 심청가까지 판소리 5마당의 하일라이트가 차례로 공연됐다.

 

 

[사진2] 크라운해태제과가 11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한 '제2회 한음회'에서 ‘왕기석’ 명창과 ‘김학용’ 소리꾼이 '흥보가' 중 '화초장 타령' 공연을 펼치고 있다.

 

공연은 당시 판소리가 불려지던 현장과 형식까지 고증해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춘향가는 경기잡가로, 적벽가는 분창으로, 흥보가는 창극으로 공연했고, 수궁가는 최초의 여성명창을 재현하고, 심청가는 박동진 명창의 완창을 선보였다. 

 

크라운해태제과는 “유네스코의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우리 민족의 한과 정서를 가득 담은 판소리의 정수를 즐길 수 있는 뜻 깊은 무대였다”며, “앞으로 전통음악의 세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무대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매체
전 매체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