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보도자료미디어를 통해 바라보는 해태제과! 보도자료를 소개합니다.

크라운-해태 'AQ모닝아카데미' 300회 특집 토크콘서트에 윤영달 회장 강사로 나서 보도일 : 2017-12-14

크라운-해태 'AQ모닝아카데미' 300회

특집 토크콘서트에 윤영달 회장 강사로 나서

 크라운-해태 사내 종합 교육 프로그램, 2004년 시작해 13년째 이어져

동문수학에서 아트경영까지…고객과 예술을 중심으로 소통하는 원동력





"명품(名品) 과자를 만드는 장인(匠人)이 되자” 

 

13일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AQ모닝아카데미' 300회를 맞아 특별강사로 나섰다.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윤 회장은 AQ 경영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AQ모닝아카데미’는 크라운-해태제과의 사내 조찬 강연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4년 12월 크라운제과와 해태제과 양사 임직원의 화합을 위해 첫 문을 연지 13년만에 300회를 돌파했다.

 

AQ모닝아카데미는 윤영달 회장이 해태제과 인수를 앞두고 다른 기업문화를 가진 양사 임직원을 한 가족으로 묶기 위해 만들었다. 함께 공부하는 경험을 공유하면 자연히 소통과 화합을 이룰 수 있다고 판단했다. 바로 '동문수학(同門修學)’. 혼자 하기 어려운 공부를 여러 사람과 함께 하며 서로 격려하고 정진하는 과정 속에서 가족 같은 우애를 나눌 수 있다는 것. 

 

직원들은 매주 아침 함께 모여 한솥밥을 먹으며 공부하는 시간을 통해 소통의 기회를 넓혀나갔다. 결국 AQ모닝아카데미는 두 기업이 공생(共生)과 상생(相生)단계인 물리적 결합을 넘어 서로 조화를 이뤄 발전하는 화생(和生)단계로 이끄는 밑거름이 됐다. 양사가 시너지 효과를 발현시키며 국내 최고 제과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게 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또한 크라운해태의 아트경영을 만들고 발전시키는 원동력으로도 작용했다. '직원이 예술가가 되면 과자도 예술이 된다'는 윤 회장의 신념이 기반이 됐다. 직원들의 예술가적 지수(AQ)를 높이기 위해 강의 분야도 인문학, 과학, 예술까지 다양해지며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확장했다. 경영, 마케팅 중심에서 벗어나 예술적 창의력과 영감을 이끌어 내는 문학, 동양철학, 미술, 뇌과학 등 다양한 강의가 이루어졌다. 

 

지금까지 강연에 참여한 임직원은 총 5만 4천명. 한 회당 180여 명이 참여했다. 초청된 강사도 272명에 이른다. 도종환 문화부 장관을 비롯해 서울대학교 최종태 교수,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오길비&마더 월드와이드사 셸리 라자러스 회장, 지휘자 금난새, 소설가 김훈, 산악인 엄홍길 등 수많은 경제계, 학계 및 문화계 인사들이 다녀갔다.

 

특히, 문정희, 정호승, 김용택, 신달자, 안도현, 신경림, 김훈 등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시인들도 초청됐다. 이를 토대로 직원들은 직접 시를 창작했고 2012년 임직원 창작 시집 ‘아침을 여는 사람들’을 시작으로 그 동안 6편이 발간됐다. 이번 AQ모닝아카데미 300회를 기념해 7번째 시집 ‘문 없는 문’도 새로 출간했다.

 

윤 영달 회장은 "AQ모닝아카데미는 우리 그룹의 생존 전략인 '아트경영'의 원동력이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예술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단순한 과자가 아닌 예술적 감성을 담아낸 과자로 고객에게 행복을 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갈 것"라고 강조했다.

 

보도매체
전매체
첨부파일